'가상화폐' 정책 논란 민주당, 우원식 "진흥,규제 적점 조율하겠다"

기사입력:2018-01-13 16:03:02
center
더불어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민주당 우원식 대표가 최근 일고 있는 '가상화폐'정책과 관련해 "진흥과 규제로 적점에서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진흥과 규제 사이의 적절한 지점을 정부 당국과 신중하게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암호화폐와 관련해 많은 분이 걱정하고 있다"며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산업적 측면과 과세·법적 기반 정비 등 당면한 과제를 고려해야 하는 상황인만큼 동시에 투자 차원을 넘어 투기적 성격이 강한 현재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여당의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당정 협의 등 다양한 형태로 논의를 거친 뒤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민주당은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 논란과 관련해 내부에서는 고심이 많은 상황이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지난 12일 "법무부가 중심이 돼 의제를 관리하는데 박상기 법무부 장관 얘기는 아직 확정된 얘기가 아니다"라며 "아직까지 결정된 바 없고 이제부타 논의를 본격적으로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고 이런 논란에 대해 청와대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나다"라고 선을 그은바 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