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 코리아, 돌리버리 새벽 배송 서비스 재개

기사입력:2018-01-12 18:16:49
center
[로이슈 김영삼 기자]
돌(Dole) 코리아(대표이사 리차드 웨인 토만)는 지난 8일부터 프리미엄 수입 과일 전문몰 '돌리버리'에서 새벽 배송 서비스를 재개한다고 12일 밝혔다.

새벽 배송 서비스는 돌리버리에서 오전 9시까지 완료된 주문 건을 다음날 새벽 문 앞으로 신속하고 안전하게 배송해, 소비자가 신선한 과일을 빠르고 편리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하는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다. 이는 돌리버리 사이트 내 모든 제품 주문 시 제공되며, 4만원 이상 구매 시 배송비가 무료다.

돌리버리는 지난 2014년 12월 오픈 이후, 고품질의 과일과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로 많은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돌리버리에서는 고품질의 돌 과일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으며, 특히 원하는 날짜에 전문가가 엄선한 과일을 서브스크립션(Subscription) 형태로 배송 받을 수 있는 ‘정기배송박스’가 대표적인 인기 제품이다. 정기배송박스는 가족 구성원 숫자에 따라 ‘싱글박스’, ‘더블박스’, ‘패밀리박스’ 등이 있고, 그 외 다양한 품종의 바나나로 구성된 ‘굿모닝 바나나 박스’, 대용량 과일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패키지 상품 등을 선택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돌리버리에서는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과일로 ‘나만의 Dole 박스’를 구성하거나 ‘Dole 마켓’에서 원하는 과일을 낱개로도 구입할 수 있다.

나호섭 돌 코리아 마케팅팀장은 “돌리버리 이용 고객들의 요청과 문의에 따라 새벽 배송 서비스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돌 코리아는 바쁜 일상 속 맛과 건강, 그리고 편리함을 모두 챙길 수 있는 프리미엄 과일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돌리버리 새벽 배송 서비스는 서울 및 수도권 지역에 한해 제공되며, 해당되는 지역은 돌리버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돌리버리에서는 매달 테마에 맞는 기획전과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다채로운 과일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