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安, 무정란 품고 병아리 기대... ‘썩은 달걀’ 될 것”

기사입력:2018-01-12 10:26:35
[로이슈 김주현 기자]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가 연일 안철수 대표의 통합 추진 행보에 대해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center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가 진행되고 있다(사진=뉴시스)


12일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안 대표의 쌍란(雙卵)은 곧 무정란으로 드러날 것"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장 대변인이 지적한 쌍란은 국민의당 당 대표실의 백드롭(배경 현수막)인 쌍란 사진에 대한 것으로 보인다.

장 대변인은 "어미닭이 품어도 결코 부화되지 않는 달걀이었음을 뒤늦게 인식할 것이 자명하다"면서 "무정란을 품으며 병아리를 기대하는 참으로 어리석은 행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체성이 전혀 다른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와 보수야합을 추진하려는 안 대표는 분노한 당원들과 싸늘한 국민여론 때문에 실패할 것"이라며 "안 대표의 쌍란은 조만간 썩은 달걀로 판명날 것"이라고 보탰다.

장 대변인은 "제 아무리 보수야합을 추진해도 합법적이고 정상적인 통합은 어림없다. 세상사람들이 다 아는데 홀로 어리석은 우를 범하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소속의원과 지자체장의 연쇄적인 탈당으로 속빈 강정인 바른정당과의 야합으로 도대체 어떻게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 무슨 시너지가 있는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 대변인은 "안 대표가 줄창 보수야합 추진을 설득하고, 때로는 회유와 협박을 하더라도 국민의당을 지키려는 당원들의 의지를 결코 꺾을 수 없다"며 "보수야합이 지연되고, 동력이 급격히 떨어지자 안달이 난 안 대표가 유 대표의 바짓가랑이를 부여잡더라도 정체성이 다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소속 의원들과 당원들은 이를 외면하고 조롱할 것이 자명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아무리 안 대표가 통합을 강조하지만 절대다수 소속의원과 당원들은 보수야합으로 강행 위기에 처한 국민의당을 지켜낼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