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한국당, 개헌 저지하면 시대 역행세력 될 것”

기사입력:2018-01-12 09:50:35
[로이슈 이슬기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자유한국당이 개헌 저지세력이 된다면 민심을 거역하고 시대 역행세력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이 개헌 약속을 지키기 위한 성실한 노력을 해야 함에도 찬물을 끼얹는 색깔론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center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뉴시스)


그는 “오는 6월 지방선거와 동시실시는 지난 대선 후보들의 공통 공약이자 국민에게 한 엄중한 약속이었다”며 “대선 후보들이 정계 은퇴한 것도 아니고 각 당 현직 대표로 있다. 그럼에도 야당은 개헌 같은 중대한 약속을 헌신짝 버리듯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어 “야당은 개헌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성실하게 노력해야 함에도 낡아빠진 색깔론에 여념이 없다”며 “개헌은 국회의원, 대통령만의 권한이 아니라 국민의 전속 권한이며 국민의 의지를 왜곡하거나 직무를 해태, 방조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추 대표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힘든 이유는 최저임금이 아니라 높은 임대료 등 때문”이라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어려움의 원인을 최저임금 인상에만 떠넘기는 것은 지대 개혁의 필요성을 희석하는 약아빠진 저항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불합리한 공세로는 지대 개혁을 막아낼 수 없으며 오히려 지대 개혁 필요성을 더 빨리 촉진할 수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