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유탕면 지난해 32% 성장…매년 두 자릿수 성장

기사입력:2018-01-12 08:51:11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이 지난해 32% 성장하며 2018년 라면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예고하고 있다.

12일 풀무원에 따르면 국내 ‘비유탕봉지라면’은 2015년 629억 원을 기록한 이래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해왔다. 지난해에는 11월까지 약 88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일 기간 대비 32% 성장했다.

라면 성수기인 12월 매출까지 반영하면 작년 비유탕봉지라면의 시장규모는 900억 원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보이며 1000억 원까지도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 식품이라 불려도 손색없는 라면은 성장기를 지나 성숙기에 접어든지 오래다. 국내 라면시장은 약 2조 원 규모로 지난 5년간 등락은 있었지만 대동소이했다. 최근 라면시장은 1500원대의 프리미엄 중화풍 라면 인기가 줄고 웰빙트렌드가 지속되면서 다소 침체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라면 제조사들은 차별화된 신제품을 경쟁적으로 내놓으며 라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기름에 튀긴 ‘유탕면’ 일색이었던 국내 라면시장은 기름에 튀기지 않은 ‘비유탕면’ 신제품들이 속속 나타나 새로운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건면사업부(Dried Noodle DM) 박준경 PM(Product Manager)은 “그 동안 국내 라면은 빨간국물, 하얀국물 등 스프 개발이 관건이었지만 2015년 굵은 면발의 중화풍 라면이 인기를 끌면서 많은 소비자들이 면의 식감에 대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라며, “풀무원 생면식감은 유탕면 일색인 국내 라면 시장에서 비유탕면만이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라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