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 초읽기… 빗썸·업비트 “정부 방침 수용하겠다”

기사입력:2018-01-11 15:15:56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심준보 기자]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방침이 구체화되는 가운데 빗썸, 업비트 등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정부의 규제 방침을 적극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11일 관계자에 따르면 법무부는 시중 가상화폐 거래소를 전면 폐쇄하는 법안을 마련 중이다. 거래 및 환전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한 것이다. 법무부는 가상화폐 시장은 사기성 버블로써, 이전 ‘바다 이야기’보다 10배가 넘는 국가적 손실을 입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국세청도 가상화폐 거래소 압박에 나섰다. 국세청은 10일부터 ‘빗썸’과 ‘코인원’에 대한 세무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비트’를 비롯한 타 거래소 역시 세무조사가 이뤄진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금융당국 역시 가상화폐의 원화 거래 차단을 검토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금융당국은 가상화폐 거래 계좌를 제공한 6개 은행을 대상으로 특별검사를 실시 중이다.

국내 거래소들은 일단 정부의 규제를 수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업비트 측은 “정부 규제나 정책은 충분히 따를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거래소 전면 폐쇄’에 대해서는 “법무부의 공식 발표가 나지 않았다”며 말을 아꼈다.

빗썸 역시 “정부의 방침을 최대한 수용하여 모범 거래소로 인정받겠다”며 “국세청의 세무조사 역시 성실히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거래소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가상화폐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당국의 규제가 가상화폐 시장의 음지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심준보 기자 sjb@r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