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안 그리고 박처원, 암울했던 현대사...30년 지나 다시 대중들의 '입방아'

기사입력:2018-01-09 12:23:33
center
이근안과 그리고 박처원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한 영화를 계기로 과거 인물인 이근안과 박처원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또 다시 분노케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근안과 박처원은 과서 80년 대 고문관으로 이름을 떨친 인물로 당시 각종 인사들의 자백을 받아내는데 갖가지 방법을 사용한 인물이기도 하다.

더불어 이근안은 경찰에 입문해 고문수사 논란이 일자 이후 경찰을 사직하다 한동안 숨어 지내다 자수해 교도소에 복역키도 했다.

또 박처원은 이 씨의 상관으로 이들은 암흑기였던 현대사에 악랄함으로 이름을 남긴 인물들이다. (방송 속 한 장면)

김가희 기자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