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현충원 참배로 공식업무 시작

기사입력:2018-01-02 09:37:40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탑에서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편도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일 현충원 참배로 무술년(戊戌年) 새해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은 헌충탑 앞에서 차례로 헌화·분향·묵념을 한 뒤 방명록 서명을 끝으로 참배를 마쳤다.

방명록에는 "국민이 주인인 나라, 건국 백년을 준비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날 현충원 참배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국무위원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이상철 안보실 1차장, 장하성 정책실장, 조국 민정수석, 김수현 사회수석 등이 함께 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