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수백억대 배임 의혹' 고발인 조사

기사입력:2017-12-30 16:45:41
center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지난 1월1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효성 마포 본사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검찰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넘어 수백억대 배임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김양수)는 전날 조 회장 등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참여연대 측을 불러 근거 자료 등을 제출받아 혐의를 검토하고 있다.

참여연대는 지난 7월27일 갤럭시아포토닉스가 유상증자한 신주의 대부분을 2010년, 2011년, 2012년 세차례에 걸쳐 총 545억원에 인수하게 함으로써 효성에 손해를 끼쳤다는 이유로 조 회장, 조석래 전 회장, 조현문 전 부사장 등 효성 사내이사 5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갤럭시아포토닉스는 LED 업계 불황으로 영업손실액이 늘어나며 유동부채가 유동자산을 100억대 이상 웃도는 등 재정이 악화 일로를 걷던 부실 계열사였다"며 "갤럭시아포토닉스는 2010년 3000만주, 2011년 4040만주, 2012년 4599만주의 신주를 발행했고, 효성은 2010년 2900만주, 2011년 약 3966만주, 2012년 약 4028만주 각각 이사회 의결을 통해 인수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갤럭시아포토닉스는 효성의 유상증자 매입 등 지원에도 영업적자가 계속됐고, 지난 7월11일 효성 임시주주총회에서 해산이 결정됐다.

참여연대는 관계자는 "조 회장은 효성이 갤럭시아포토닉스 유상증자 주식 대부분을 인수해 지분율이 45.7%에서 81.03%로 늘어났지만, 정작 자신에게 배정된 신주를 모두 실권해 개인 지분율은 23.2%에서 9.85%로 낮췄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지난달 17일 효성 본사 및 효성 관계사 4개소, 관련자 주거지 4개소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에 효성그룹 관계자는 "당시 LED 사업은 삼성·LG·포스코 등도 수천억~수조원을 투입했지만 중소기업 적합업종 선정, 중국산 저가 물량 공세로 결실을 보지 못한 사업이었다"며 "사업 성과만으로 배임을 논하면 기업의 투자활동이 위축되며, 자금을 투입한 다른 기업과의 형평성에도 문제가 있다"고 해명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