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지원 명예훼손'으로 고발된 김경재 총재 불기소

기사입력:2017-12-26 09:34:13
center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총재가 1일 오후 서울 중구구민회관에서 열린 '자유민주시민의식 함양 강연 및 다짐대회'에 참석해 임기를 이어갈 것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편도욱 기자]
박지원(75) 국민의당 전 대표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된 김경재(75)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에 대해 검찰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홍승욱)는 최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된 김 총재에 대해 불기소 처분했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김 총재는 지난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김대중 정부 시절 대북 송금과 관련해 "4억5000만 달러는 용처가 없고 김정일 계좌에 현찰로 갔다", "직·간접적으로 핵 개발에 쓰인 건 부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 측은 김 총재가 허위 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의원 대법원 판결 등을 검토한 결과 김 총재가 허위 사실로 인식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남북정상회담 대북 송금 과정에서 직권을 남용했다는 혐의 등으로 2006년 징역 3년형이 확정된 바 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