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방중 성과 키워드는 '역지사지·관왕지래'

기사입력:2017-12-17 12:07:08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14일 오후(현지시각)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한-중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편도욱 기자]
청와대는 16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성과를 '역지사지(易地思之)'와 '관왕지래(觀往知來)' 사자성어로 자평했다. 두 사자성어는 문 대통령이 한·중 정상회담에서 대중(對中) 메시지로 활용한 바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밤 중국 충칭에서 우리나라로 돌아오는 기내간담회에서 "역지사지란 말은 문 대통령이 모든 계기에 계속 썼고, 시진핑(習近平) 주석도 이 부분에 대해서 적극 공감표시를 했다"면서 "관왕지래는 과거를 돌아가보면 미래를 볼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역지사지는 맹자(孟子)의 '역지즉개연(易地則皆然)'에서 비롯된 말로 다른 사람의 처지에서 생각하라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청와대에서 중국 CCTV와 가진 인터뷰에서도 "사드 문제에 관해서 한국과 중국은 각각의 입장을 갖고 있다. 상대방의 입장을 역지사지하면서 단숨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는 시간을 두면서 해결해 나가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역지사지를 인용한 바 있다.

우리나라는 북한의 거듭된 핵·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사드 도입을 결정한 것이므로 중국도 우리나라 입장에서 사드 도입 상황을 이해해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중국의 사드 경제 보복 조치로 중국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중국도 우리 측 입장에서 애로사항을 생각해달라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이번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 관계의 조속한 복원은 물론, 성숙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켜나가자는 데 양국 정상이 완전히 일치를 봤다"면서 "그 뿐만 아니라 중국 국내 서열 1~3위인 리커창(李克强) 총리, 장더장(張德江) 전인대 상무위원장, 천민얼(陳敏爾) 충칭시 당서기 등을 만나서 의견 일치를 본 것도 확실한 성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또 사드로 경색됐던 한·중 경제 관련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들이 그동안 중단됐었다는 논의가 있었다. 한·중 모든 분야에서 전면적으로 정상화하자는 이야기를 명확히했다"며 "단순히 경제문제만이 아니고 부처간 고위급 채널도 전면회복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중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관왕지래(觀往知來)'란 사자성어도 썼다. 이 문구는 지나간 것을 살펴봄으로써 미래를 알 수 있다는 뜻으로 한·중이 그동안 긴밀히 협력해왔으니 앞으로도 발전적인 관계를 이어가자는 취지로 쓰였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관왕지래란 말이 있듯이 과거를 되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고,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며 "저는 양국이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는 우리나라와 중국이 같은 한자 문화권에 지리도 가깝고, 인적·물적 교류가 활발해왔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과거와 최근 현재까지도 긴밀한 협력을 해왔고, 올해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이니 미래지향적인 양국 관계를 이어가자는 당부의 뜻이 담겼다고 볼 수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방중 관련 "한·중 정상이 만나는 것은 이번이 세번째인데 기존보다 훨씬 친숙해진 것을 목격할 수 있었다. 신뢰구축을 통해 양국 관계가 새로운 출발을 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이런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 한·중 양국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