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임시정부는 우리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법통"

기사입력:2017-12-16 18:41:47
center
중국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현지시각) 중국 충칭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장 등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중국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임시정부는 우리 대한민국의 뿌리이자 법통"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중국 충칭시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함께한 간담회 자리에서 "헌법에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 "그래서 우리는 임시정부 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의 시작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2019년은 3·1운동 100주년이면서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고, 그것은 곧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이 된다"며 "이에 따라서 건국 100주년 이 기간 동안 국내에서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하는데 부지는 마련이 돼 있기 때문에 정부가 모든 힘을 다해 조기에 임시정부 기념관이 국내에서도 지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충칭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가 있던 곳이고, 또 광복군 총사령부가 있던 곳"이라며 "광복군은 비정규 군대, 독립을 위해 총을 들었던 비정규군으로 생각할 수 있는데 여기 있던 광복군은 정식으로 군대 편제를 갖추고 군사훈련을 받아 일제와 맞서 전쟁을 실제 준비했던 대한민국 최초의 정규 군대"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대통령은 "광복군 군대가 진공작전을 앞두고 일본이 항복을 하는 바람에 그 작전을 실행하지 못한 채 우리가 광복을 맞이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때 주고받은 내용을 통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독립운동 사적지 보존을 함께 협력키로 하고 아직까지 광복군 총사령부가 복원되지 못했기 때문에 시 주석과 정상회담 때 다시 한 번 말씀드려 총사령부 건물도 빠른 시일 내에 복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여기 와서 보니 우리 선열들이 중국 각지를 떠돌면서 항일 독립운동에 바쳤던 피와 눈물, 그리고 혼과 숨결을 잘 느낄 수가 있었다"고 감회를 전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