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유가에 삼성증권 'WTI원유 선물 ETN' 시리즈 '관심집중'

기사입력:2017-10-26 16:01:56
[로이슈 편도욱 기자]

center

유가가 박스권 흐름을 보이면서 투자자들 사이에서 삼성증권 'WTI원유 선물 ETN' 시리즈 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WTI원유 선물 ETN' 시리즈를 활용하면 유가의 박스권 상황에서도 수익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WTI원유 선물 ETN' 시리즈인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과 '삼성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되고 있는 WTI원유 선물 일간수익률의 2배/(-2배)를 추종하는 상품으로 원달러 환노출 상품이다.

올 들어 이어지고 있는 유가의 박스권 흐름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나며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하루 평균 거래량이 150만주를 넘는 높은 거래량을 보이며 ETN 시장의 새로운 키플레이어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대다수 글로벌 IB들이 45~60달러의 박스권 흐름을 전망하고 있어 단기 트레이딩 관점에서 원유에 대한 좋은 투자기회가 될 수 있다.

ETN(Exchange Traded Note, 상장지수증권)은 기초지수 변동과 수익률이 연동 되도록 증권사가 발행하는 파생결합증권으로, 주식처럼 거래소에 상장되어 거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