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뒤집어쓰고 사우나 침입 절도 20대 덜미

기사입력:2017-10-13 18:54:16
center
이불을 뒤집어쓰고 사우나를 침입하고 있고 있는 피의자.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사하경찰서는 새벽시간 목욕탕 여자사우나 환풍기를 뜯어내고 침입한 후 카운터 금고에 있던 현금 20만원 상당을 절취한 A씨(23)를 특수절도 혐의로 검거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19일 새벽 2시쯤 이같은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난 혐의다.

A씨는 CCTV에 잡히지 않기 위해 이불을 뒤집어쓰고 사우나로 들어가서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벗고 절취하다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도주로 일대 CCTV 15개소를 분석, 5km떨어진 지점의 편의점에서 CCTV에 찍힌 오른쪽 팔 문신이 동일한 점 등 인적사항을 특징했다.

경찰은 “다른 사건으로 서울의 한 구치소에 수감중인 A씨를 직접 찾아가 조사를 했고 추석 전 부산지검에 구속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