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추미애, 헌재 국감 파행 유도... 文 앞날에 도움될지 의문”

기사입력:2017-10-13 14:25:40
center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헌법재판소 국정감사 보이콧 시사와 관련해 자신을 비난하자 "추 대표가 하는 일은 파행 유도"라며 맞섰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감이 시작된 첫날부터 뜬금없이 전후사정도 모르고 저를 비난하고 나선 추 대표는 집권여당의 대표 자격이 없다고 다시 지적한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이어 "개회 전 입장한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과 간단한 대화를 나눴다. 제가 추천했고 저는 인준에 찬성했지만 부결돼 미안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표는 "오늘 헌재 국감 제대로 될 수 있게 하는 일이 여당대표의 책임"이라며 "김 권한대행 관계의 국감 문제점 지적의 자초지종도 모르는 추 대표는 정보도 파악 못하는 허수아비 여당대표"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앞날에 추 대표가 도움이 되겠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