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스 코드 '과감해졌다'...서신애, 부러질 듯한 쇄골 드러낸

기사입력:2017-10-13 11:15:28
center
[로이슈 김가희 기자]
드레스 코드가 만인의 이목이 집중됐던 서신애다.

최근 그녀는 화려한 드레스를 선사하며 이목을 사로 잡은 바 있다. 특히 과거에는 각종 시상식에 화려함을 자랑한 바 있다.

그녀의 SNS에 공개된 사진에는 검은 색 블랙드레스를 착용한 서신애의 모습도 찾아 볼 수 있다. 특히 앳된 모습과 달리 사뭇 달라진 여인 같은 분위기도 인상적이다.

더불어 푹 파인 드레스 코드 덕분에 부러질 듯한 쇄골라인이 그대로 드러나 인상적이다 / SNS



김가희 기자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