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여중생 살해·유기 혐의" 30대 남성 범행동기 본격 수사

기사입력:2017-10-08 17:02:25
center
여중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이모씨가 8일 오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북부지법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경찰은 여중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를 상대로 본격적인 범행동기 수사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이모(35)씨를 병원에서 데려와 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5일 이모씨는 체포 당시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탓에 병원에 입원중이였지만 경찰은 의사와 상의한 결과 응답이 가능한 상태라고 판단하고 이씨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씨는 이날 낮 12시30분께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중랑서를 나서면서 모습을 드러냈지만 베이지색 남방에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한 이씨는 '살인 혐의를 인정하는지', '동영상 유서에서 억울함을 주장한 이유가 뭔지', '딸도 시신유기에 동참한 것인지', '후원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는지' 등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딸인의 친구 중학교 2학년 A(14)양을 자택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A양의 죽음이 사고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동영상 유서를 남겼다. 이씨는 지난 2일 자신의 딸과 차량 안에서 촬영한 동영상에서 '내가 자살하려고 둔 약을 A양이 모르고 먹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친 것을 알려졌다.

이씨는 또 영상에서 'A양이 죽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시신을 유기했다'는 취지로 사체유기 혐의에 대해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유서는 이씨가 영월에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후 자신의 딸과 동반자살을 결심하고 촬영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A양의 시신은 6일 영월의 한 야산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이씨를 검거해 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A양의 시신을 담은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 트렁크에 실은 것으로 획인됐다"고 밝혔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