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美 KPI헬스케어 코스닥 상장 주관

기사입력:2017-09-29 18:00:19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미국의 헬스케어 전문기업인 KPI헬스케어의 코스닥 시장 상장을 주관한다고 29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1일 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렌지카운티에서 스티븐 민 KPI헬스케어 회장과 IB(투자은행)1부문 김상태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고 업무 착수 조인식을 진행했다.

재미동포인 민 회장은 이 자리에서 "KPI는 2018∼2019년 안에 성공적인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미국에서 쌓아온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라이프케어 솔루션 제공자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PI는 내년에 한국거래소 코스닥 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1999년 설립된 KPI헬스케어는 한상(韓商)기업이다. 초음파 의료기기 리퍼비시(재정비) 제조와 유통으로 연 400억원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매출은 400억원, 영업이익은 3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