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구치소, 고령수용자와 교정위원 '사랑의 멘토링 데이'

기사입력:2017-09-29 16:00:56
center
교정위원과 고령수용자가 1대 1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구치소(소장 김정선)는 29일 65세 이상 고령수용자를 대상으로 교정위원과 ‘사랑의 멘토링 데이’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멘토링 데이(mentoring day)는 부산구치소 수용자의 교정교화와 건전한 사회복귀의 일환으로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는 교정위원과 1대 1 전담 멘토를 지정해 그들의 불안감과 우울증을 낮추고 자아 존중감을 높이는데 목적이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몸이 불편한 고령수용자도 휠체어를 타고 참여하는 등 적극성을 보였으며, 교정위원과 고령수용자가 가족 같은 마음으로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음식물을 나누어 먹는 등 따뜻하고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앞으로 우수 멘티(수용자)에 대해는 종교위원·교화위원 등과도 결연을 맺어 꾸준하게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한 수용자는 “추석이 다가오면서 마음이 외로웠다. 그런데 이렇게 찾아와주신 분들이 있어 힘이 난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병호 교정협의회장은 “수용자들이 용기와 희망을 갖고 출소 후 우리 사회의 건전한 구성원으로 복귀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정선 부산구치소장은 “추석을 앞두고 사회와 격리돼 소외된 수용자들에게 따뜻한 관심을 기울여주신 교정위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