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BBK 사건’ 새 단서 나오면 재수사 할 수도”

기사입력:2017-09-14 16:19:46
[로이슈 김주현 기자]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14일 'BBK 사건'과 관련해 "새로운 수사 단서가 확인되면 검찰도 재수사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center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당시 수사의 미흡함을 지적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비판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BBK 사건과 관련한 새로운 단서가 있다며 자신이 받은 문자 내용을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문자의 내용은 '가짜 편지의 검찰청 발표는 박모 검사의 말 빼고는 모두 거짓'이라는 것이었다.

그는 "문자의 발신인과 자료를 제공할테니 새로운 수사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박 장관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박 의원의 요구에 "말하기 곤란하다"면서 답을 피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통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2011년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