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김명수 인준, 다음주엔 처리돼야”

기사입력:2017-09-14 14:05:14
[로이슈 이슬기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과 관련 “다음 주 중 처리되도록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김 후보자의)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하는데 아직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걱정인데 오늘 본회의가 잡혀있고 일정상 28일 본회의가 열린다”며 “양승태 대법원장의 임기가 24일까지여서 오늘 채택되지 않으면 며칠 공백이 생기는 상황이 생긴다”고 말했다.

center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뉴시스)


이어 “국회의장과 상의해서 오늘 만약 청문보고서 채택에 어려움이 생기면 다음 주 중 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는데 이것도 야당이 협조해줘야 하는데 걱정이 많다”면서 “그렇지만 사법부의 공백을 일으키는 상황은 없었기에 야당이 협조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권분립의 한 획인 사법을 국회가 만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청문과정을 통해 김 후보자의 소신이 드러났기 때문에 보고서 채택에 협조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