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어시장 개발 일부 의원 표심에 먹구름

구의회 A의원 어시장 설명회 비토..지역발전 발목? 기사입력:2017-09-13 22:15:39
[로이슈 조동옥 기자]
소래포구 어시장 재개발에 대한 일부 구 의원들의 반발과 함께 상인과의 의견이 충돌하면서 구 현안사업으로 발목이 잡히고 있어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center
소래어시장 재개발 설명회
13일 오후 2시30분에 열린 ‘소래포구 어시장 재개발과 관련 설명회’에 참석한 남동구의회 A의원이 집행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재개발 등 이전 등에 대해 반대 입장을 주장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이 자리에 참석한 270여명 상인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에대해 상인 B씨는 “반대를 위한 반대에 혈안이 되어 있는 A의원의 행동은 상인들은 죽던지 말던지 자신의 지역구 표를 의식하는 행동으로 분노가 앞선다”면서 “A의원의 오늘 행동은 일부 의원들과 합세하여 소래어시장 현대화 사업을 막으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며 분노했다

이어 그는 “구 의원으로서 집행부에 대한 감시와 견제는 주민에게 위임받은 권한이지만 인천경제의 한축을 이루고 있는 수도권지역 명물지인 어시장이 자신의 지역 표 욕심에 의해 지역발전을 발목잡는 행위는 두고두고 회자가 될것이다”면서 “법적근거 운운하지 말고 지역발전을 위한 조례를 개정해서라도 수도권지역 명물지를 보전하는 의원이 되어 달라”며 강조했다

뒤이어 한 시민 C씨(52세 구월동)는 “일부 아파트 주민들의 고통을 알고 있다”면서 “구 의원으로서 인천경제에 주춧돌이 되고 있는 어시장의 현대화 사업과 이전 등에 대해 진정한 고민과 함께 상인과 아파트주민들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마련을 도출하는 구 의원이 되어 달라”며 말했다

또한 그는 “주변 아파트 주민들이 어시장 이전 등에 대한 반발은 주변 교통 등 환경악화에 따른 삶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안 책으로 집행부, 의회, 상인, 아파트주민들이 상생하는 아파트와 어시장 간에 경관 조경 등을 설치하는 방안과 교통 등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는 민간감시대를 운영하는 MOU를 체결하여 주민들을 마음을 울릴 수 있는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정치인이 되어 달라”며 지적했다

이와관련 구는 “의회에서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더라도 다른 대안은 없다”면서 “해오름광장 12단지 비대위와 일부 의원들의 반대와 반발이 있지만, 꽃게탑 앞으로 간다는 것은 이변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 십년간 여러개의 무허가 좌판을 운영하며 많은 이익을 보아왔던 반대파 상인들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좌판의 개수를 동등하게 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어 270여명의 상인들의 생존권마저 위협하고 있어 말썽을 빚고 있다

한편 소래어시장 문제와 관련하여 한국당 7명 의원들은 전부 집행부의 의견을 받아 들이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8대8대이란 의결권을 앞세우고 있어 어시장 개발이 인천지역 뜨거운 감자로 부상하고 있다



조동옥 기자 mgs54@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