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김이수 부결 환호했다?... 與 거짓 선동 그만두길”

“김이수 표결 찬성던진 국민의당 의원 최소 20명 이상... 책임론 불쾌” 기사입력:2017-09-13 15:41:01
[로이슈 김주현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3일 더불어민주당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 부결의 원인으로 국민의당을 지목하며 비난한 것과 관련해 "표결 이후 우리 당 의원들이 포옹하고 환호했다는 거짓 선동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center
사진=뉴시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유 불문하고 헌재소장의 장기 공석과 국회 표결이 부결된 것은 국가적 불행"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런 국가적 불행에 입법부 구성원이 환호했다는 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나 가능한 일"이라며 "국민의당은 그런 의원들이 한 분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불행히도 있었다면 그 분이 누구인지, 언제 어디서 했다는 것인지 민주당은 밝혀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이라면 정식으로 저희가 민주당과 국민께 사과드리겠다. 그러나 거짓 선동임이 드러나면 민주당이 국민의당과 국민들께 사과하고 반성하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그는 김 후보자에 대한 표결에서 "국민의당 의원들이 최소 20명 이상이 찬성 표를 냈다"며 민주당이 책임론을 언급한 것에 대해 비난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부결의 책임은 지지율을 등에 업고 밀어붙인 청와대의 오만과, 노력하지 않은 민주당의 무능과 나태가 합쳐진 결과"라며 "부결의 책임은 내부 단속을 못한 민주당에게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청와대와 민주당에서는 ‘협치’는 말했지만 지금까지 인사도, 정책도, 어떤 것도 협치를 한 적은 없다"면서 "그냥 미리 결정하고, 그리고 국회와 야당에게는 따르라고만 한 것은 결코 협치가 될 수 없다"고도 말했다.

이어 "향후 국정운영에서 진정한 협치를 원한다면 김 후보자 부결책임을 국민의당에게 떠넘기면서 ‘적폐연대’ 운운하고, 거짓선동을 일삼는 그런 망언들에 대해서 진심어린 사과부터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