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0, 자전거까지 감지…‘자전거 충돌방지보조’ 기능 첫 적용

카메라와 레이더 통해 종방향 주행 자전거와 충돌 예상되면 긴급 제동 기사입력:2017-09-12 15:27:43
center
제네시스 G70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사진=제네시스)
[로이슈 최영록 기자]
오는 15일 베일을 벗는 중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G70’에 자전거와 충돌을 방지하는 고도기술이 처음으로 탑재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전방에 차량과 같은 방향으로 달리고 있는 자전거와 충돌 위험이 감지되면 운전자의 차량 제동을 도와주는 한 단계 진화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을 ‘G70’에 최초로 탑재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제네시스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기능은 전방에 있는 자동차와 보행자만 인식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에 G70에는 자전거 인식 및 판단 능력까지 추가했다.

이 기능은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와 레이더가 전방에 자전거와 충돌이 예상되면 먼저 운전석 클러스터에 경고메시지와 함께 경고음을 울린고 그런데도 운전자가 차량을 멈추지 않으면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작동시켜 차량이 멈출 수 있도록 도와줘 충돌피해를 최소화한다. 기존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기술인 셈이다.

G70에 적용된 ‘센서 퓨전’ 기술은 독자적인 판단 로직(논리회로)을 통해 전방에 출현한 자전거 위치와 이동 속도 인식의 정확성을 높여 다양한 상황에서 충돌위험을 경감시킬 수 있도록 고도화됐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보통 자전거와 자동차간 교통사고는 자동차 운전자의 부주의 때문에 많이 발생한다”며 “이번 종방향 자전거까지 대응할 수 있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 탑재로 가파르게 증가하는 자전거 사고를 줄이는데 일부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예상했다.

또 “이번 종방향으로 달리는 자전거 대응 기술을 발판 삼아 앞으로 횡방향으로 달리는 자전거 등 대응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전방뿐 아니라 측방과 후방 등 전방위로 충돌을 방지하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보편적 안전을 제공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