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글로벌 완성차 폭스바겐에 신차용 타이어(OE) 공급

기사입력:2017-09-11 20:43:15
center
넥센타이어 엔블루 HD Plus 이미지.(사진=넥센타이어)
[로이슈 김영삼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글로벌 완성차 업체인 독일 폭스바겐의 2개의 차량에 신차용 타이어(OE)를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폭스바겐의 베스트셀링 차종인 ‘폴로’ 신형에 넥센타이어의 ‘엔블루 HD Plus’ 제품이 장착된다. 스페인 팜플로나 지역에서 생산되는 ‘폴로’ 신형은 디자인, 승차감, 안전성과 경제성을 두루 갖춘 폭스바겐의 대표적인 컴팩트 해치백 차종이다.

또한, 신형 콤팩트 SUV 차량인 ‘티록’에도 ‘엔블루 HD Plus’ 제품이 공급된다. ‘티록’은 지난 2014년 제네바모터쇼에서 컨셉트카로 첫 선을 보였으며, 포르투갈의 세투발 지역에서 생산 된다.

이 두 차량에 장착되는 ‘엔블루 HD Plus’는 권위있는 자동차 전문 잡지에서 실시한 여름용 타이어 종합 성능 평가에서 주행성능과 밀접히 연관되어 있는 젖은 노면에서의 핸들링, 제동력, 수막현상 등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한 바 있다.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는 “폭스바겐의 품질기준을 만족시키며 타이어 공급을 진행하게 된 것은 회사의 품질과 기술력에 대한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연구개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는 물론, 생산능력의 확대와 브랜드 가치 제고 등으로 글로벌 위상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