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정보공사, 농업분야 공간정보 활용 힘 보탠다

기사입력:2017-09-11 20:37:32
center
박명식 한국국토정보공사 사장(오른쪽)과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왼쪽)이 공간정보를 활용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상호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했다.(사진=국토정보공사)
[로이슈 김영삼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구 대한지적공사·사장 박명식)는 농촌진흥청과 11일, 국가공간정보를 바탕으로 농촌·농업 발전을 도모하고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공사가 보유한 LX국가공간정보기본도 위에 농촌진흥청의 토양정보, 농업기상 서비스, 농작물 병해충 정보 등의 농업정보를 융합함으로써 농업정책에 관한 정확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게 됐다.

공사는 사물인터넷·드론 등 첨단기술(ICT)로 공간정보를 시각화함으로써 농업분야에 이슈가 되고 있는 기후변화 대응, 가축전염병 예방, 안전한 농산물 생산, 스마트팜 등에 대한 공동연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명식 사장은 "농업분야 융·복합 공간정보 과제를 꾸준히 발굴하고 대국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홍보도 함께 추진하겠다”면서 "사물인터넷·드론을 활용한 공간정보사업이 농업·농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