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착수…연말 1차 사업지 확정

지자체·지방공사 대상 순회 설명회…공공임대주택·편의시설 등으로 개발 기사입력:2017-09-11 11:54:28
[로이슈 최영록 기자]
정부가 낡은 공공청사를 공공임대주택 등의 복합용도로 개발하기 위한 절차에 나서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을 위한 지자체·지방공사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설명회 일정은 오는 12일 대구·경북, 광주·전남·전북을 시작으로 13일 부산·울산·경남·제주, 대전·세종·충남·충북, 15일 서울·인천·경기·강원 등이다.

이번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은 지난 7월 새 정부가 발표한 경제정책방향에 따른 것으로 좁고 낡은 청사를 공공임대주택, 편익시설, 신청사 등의 복합용도로 개발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편익시설 임대료와 임대주택 건설 지원금 등을 통해 충당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된 후 청년은 저렴한 임대료에 도심 내 주거지를 확보할 수 있고 지자체는 신청사를 얻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이번 설명회에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담당 공무원뿐만 아니라 시·군·구 공무원,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등의 지방공사 직원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 자리에서 정부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구조 △사업 소요 재원 △국내․외 주요 우수사례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이달 안에 선도사업을 선정하고 지자체 공모를 실시, 올해 말 1차 사업지 확정을 목표로 하고 있더.

국토부 관계자는 “도심 내에 청년층의 삶의 터전을 확보해 지역에 활력을 더하고 도시재생 활성화와 공공서비스 질 제고가 기대되는 사업인 만큼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