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정 자진사퇴, 與 “의혹 소명했다” vs 野 “주식의혹 조사 계속”

기사입력:2017-09-01 13:51:58
[로이슈 김주현 기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두고 여야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center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의혹에 대해서는 소명했으나, 결정은 존중한다"고 밝힌 반면에 자유한국당 측은 "자진사퇴는 당연하고, 주식 투자 관련 의혹은 조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안타까운 일"이라며 "28일 인사청문회에서 의혹의 많은 부분을 소명했지만 자진사퇴한 이 후보자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이 후보자가 사퇴한 만큼 여당에게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준을 신속히 통과시킬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그동안 야당이 김 후보자 인준 여부를 이 후보자와 연계해 왔던 만큼 이제라도 헌재의 공백을 신속히 메워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에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자진사퇴는 당연한 귀결"이라며 "이 후보자가 금감원에서 내부자사실을 조사하기 시작한 시점에 자진사퇴를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철저한 조사와 검찰 고발을 통해서 명명백백하게 의혹을 없애고 사법적 조치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본인의 명예를 위해서도, 정부의 국정운영 부담을 덜기 위해서도 옳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법감정과 맞지 않고 고위공직자 자질 논란 등을 불러왔던 이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당연하다"면서 "박성진 중소기업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도 즉시 자진사퇴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박정하 바른정당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자는 애초부터 헌법재판관에 적합하지 않은 인사였다"라면서 "사퇴와는 별개로 금융당국을 통한 조사는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