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3당,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지명철회 ‘한 목소리’

“정치적 편향성 과해... 개인 의혹도 심각 수준” 기사입력:2017-08-29 15:09:13
[로이슈 김주현 기자]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야 3당이 29일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한 목소리로 지명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center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사진=뉴시스)


야 3당은 지난 28일 열렸던 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후 연일 논평을 통해 집중포화를 쏟아내는 모양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후보자의 탈루 혐의와 위장전입 등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헌법재판관이 아니라, 주식투자 전문변호사나 세금탈루 전문변호사가 돼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는 좌파정당을 지지했고 법사위 여당의원에게 100만원 정치후원금을 보낸 정치변호사"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그 오만과 독선의 결과가 다른 국회 현안에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인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도 "겉으로 인권변호사를 표방하지만 청문회 결과 개인 이익을 위해 주식투자를 일삼고, 양도소득세 탈루를 위해 위장전입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그야말로 헌법재판관의 자질과 능력이 없는 후보로 판명났다"고 질타했다.

국민의당도 이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을 지적하며 반대의 뜻을 확고히 했다.

이날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자는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했던 다음해인 2012년부터 올해까지 50여 건의 서울시 소송을 수임했고, 올해 3월에는 민주당 영입 인재 명단에 포함되는 등 정치적 저력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도덕성과 관련해서도 주식투자, 허위 재산신고, 위장전입, 해외 계좌 신고 누락 등 의혹이 줄줄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 후보자의 배우자는 법관인데 주식 투자로 1년 새 3.8배가 늘어 12억원의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고 의혹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국가 최고 사법기관인 헌재에 청와대와 여당이 코드 인사로 사법부에 한풀이를 하려 한다면, 스스로 헌법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청문회에서 허탈감을 느꼈다"면서 "헌법재판관은 고사하고 그냥 고위공직자도 될 자격이 없는 사람을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지명철회하고 스스로 그만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는 굳건해 보이는 모양새다. 이 후보자는 지난 28일 열린 국회 청문회에서 "정치적 고려나 외부 시선에 결코 흔들리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주현 기자 law2@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