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미화감독 남성위주 채용은 차별”

기사입력:2017-08-18 10:56:38
[로이슈 이슬기 기자]
미화업무 경력이 있는 여성지원자를 배제하고 경력이 없는 남성지원자를 미화감독으로 채용한 것은 차별이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이 나왔다.

인권위는 우체국시설관리단 이사장에게 남성 위주의 현장관리자 채용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인 성별균형 채용 대책을 수립,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고 18일 밝혔다.

김모씨(여, 만57세)는 지난 2015년 7월 대구사업소의 미화감독 공개채용에 지원했으나, 면접 시 면접관으로부터 “남자직원들을 어떻게 관리할거냐”라는 질문을 받았고 이후 미화감독에 채용되지 못했다. 이에 우체국시설관리단 노조지회장이 성별을 이유로 한 차별행위라며 지난 해 5월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center


이에 대해 우체국시설관리단은 김씨가 당시 해당 사업소에서 미화업무를 수행하고 있었으므로 미화감독의 업무수행에는 문제가 없을 수 있으나, 사업소장으로서 역할수행에는 어려움이 따를 것으로 생각돼 질문한 것일 뿐 피해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채용에서 불합격 시킨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권위 조사결과, 우체국시설관리단은 미화감독 채용공고에서 미화업무 경력자를 우대한다고 했음에도 실제 채용공고와 달리 미화업무 경력이 없는 남성을 미화감독으로 채용했고, 우체국시설관리단의 사업소장 64명과 미화감독 23명이 모두 남성으로 채용된 사실을 확인됐다.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는 이처럼 사업소장과 미화감독 등 현장관리자가 모두 남성인 것은 우연한 결과로 보기 어렵고, 면접관이 피해자에게 “여자로서 남자직원들을 어떻게 관리할거냐”라고 했던 질문은 미화감독이나 사업소장 등 현장관리자는 남성이 담당해야 한다는 편견을 드러낸 것으로 봤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