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고용부 장관 후보자 “일자리 문제, 노사정 함께 머리 맞대야”

기사입력:2017-07-23 14:34:47
[로이슈 이슬기 기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질 개선을 위한 평가시스템 구축, 장시간 노동 문제 해소 등을 위해 노·사·정이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내정 직후 입장 발표문을 통해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이라는 중책에 내정돼 매우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고용노동부는 ‘일자리 대통령’을 천명하신 문재인 대통령께서 국민께 약속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핵심 정부 부처”라면서 “특히 경제적 불평등으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노동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노동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문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노동의 대가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문제, 고용의 형태에 따라 같은 노동을 제공하고도 차별을 받는 문제가 해소돼야만 경제적 불평등과 양극화를 극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center
김영주 의원(사진=뉴시스)


그는 또 “문 대통령께서 ‘청년고용문제, 실업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결국 저출산의 해법’이라고 말씀하신 것처럼 일자리 문제는 근본적인 국가적 과제와 맞닿아 있다”며 “일자리가 국정의 최우선 순위에 놓여 있는 만큼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의 질 개선을 위한 평가시스템을 제대로 갖춰야 한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서는 OECD 최장 수준인 장시간 노동 문제가 해소돼야 한다”면서 “그래야만 가족들과 충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행복한 삶이 가능하다”고도 했다.

그는 “이는 정부 혼자만의 힘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노사정이 함께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의욕만 갖고 단기적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고용노동부 한 개 부처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만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서 비전과 현안은 청문회 과정에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law4@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