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보호관찰소, 9개 경찰서 전자감독 관계기관 협의회 개최

관내 거주 전자발찌 대상자 신상정보 공유, 핫라인 구축 등 기사입력:2016-04-19 15:54:11
[로이슈 부산경남취재본부=전용모 기자] 창원보호관찰소(소장 김행석)는 19일 소 내 대회의실에서 전자발찌 대상자에 대한 지도감독 강화의 일환으로 2016년 상반기 ‘전자감독 관계기관 협의회’ 정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창원보호관찰소를 비롯, 창원중ㆍ서부, 마산동ㆍ중부, 김해중ㆍ서부, 진해, 함안, 의령경찰서 등 9개 경찰서 형사 및 수사과장 등 25명이 참석했다.

center
전자감독관계기관협의회정례회의를마치고기념촬영.(사진제공=창원보호관찰소)
이들은 이번 협의회에서 ▲긴급상황 대비 합동훈련(F.T.X) 실시 관련 업무협조 ▲관내 거주 전자발찌 대상자의 신상정보 공유 ▲전자발찌 훼손 및 도주 등 위험경보 발생 시 대응 매뉴얼 마련 ▲준수사항 및 의무 위반자에 대한 수사의뢰 및 개시 ▲상호기관 간 핫라인 구축 등을 협의했다.

협의회 간사인 이규명 관찰과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보호관찰소와 경찰관서의 공조체계가 한층 공고해져, 지역사회 범죄예방 시스템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전자발찌 제도= 재범 위험성이 높은 특정 범죄자(성폭력, 미성년자 유괴, 강도, 살인 등)에게 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부착, 밀착 감독함으로써 피해자 보호 및 재범방지 등의 목적으로 2008년 9월부터 시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