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률 전 헌법재판관, 개인소장 법률자료 9190권 헌법재판소 기증

기사입력:2016-03-02 15:32:16
[로이슈=손동욱 기자] 헌법재판관을 역임한 최광률 동양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는 법조인으로 활동하면서 수집한 법률관련 논문집, 공보ㆍ회보, 정기간행물, 총서ㆍ전집, 판례집 등 9190권을 지난 2월 19일 헌법재판소에 기증했다.

center
최광률변호사가헌법재판소에기증한법률자료

주요 기증 자료는 1946년 창간돼 1970년 폐간된 ‘월간 법정’ 완질과 1949년에 창간된 ‘월간 법조(1949~2014)’, 1959년 창간 ‘서울대학교 법학(1959~1993)’, 1970년 창간 ‘사법논집(1970~2005)’과 ‘인권과 정의(1970~2004)’, 1971년 창간 ‘공법연구(1971~1995)’ 등이다.

center
헌법재판관을역임한최광률변호사
최광률 변호사는 “평생 모아둔 소중한 자료가 헌법재판업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기증자의 뜻을 기리기 위해 도서관에 별도의 기증자료 코너를 설치하고, 헌법재판 및 심판사건업무 지원을 위한 연구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최광률 변호사는 평남 대동 출신으로 1958년 고시 사법과에 합격, 공군법무관을 거쳐 대전지방법원 판사, 서울지방법원 판사를 역임하고, 1969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1988년에는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임명됐고, 퇴임 후 동양합동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