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

기사입력:2020-01-14 18:54:37
center
서울대병원은 지난 3일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개소했다. 사진=서울대병원
[로이슈 전여송 기자]

서울대병원은 지난 3일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를 개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전국 20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의 구심점 역할이 기대된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고위험 산모, 태아, 신생아가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산부인과·소아과 통합치료모델이다. 최근 출산율은 낮아지고 고령산모, 고위험 신생아는 증가했지만 치료인프라는 부족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설립 및 운영사업을 추진했다.

서울대병원은 풍부한 경험과 높은 의료수준을 인정받아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로 선정됐다. 실제로 서울대병원 산부인과는 고위험 산모 진료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신생아집중치료실 성적도 매우 우수하다. 2017년 신생아집중치료실 입원 환아 563명의 생존율은 96.9%(546명)였다. 특히 위험한 극소저체중출생아의 생존율도 90.8%에 달한다. 2018년에는 총 43개 병상으로 확대해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의 면적은 2167㎡이며 교수 8명, 전임의 9명, 전공의 9명, 간호사 73명 등 총 99명의 의료진이 담당한다.

서울대병원 전종관 센터장은 “산부인과와 소아과를 비롯한 병원의 여러 구성원들의 도움으로 센터를 성공적으로 개소할 수 있었다”며 “정부지원사업인만큼 센터 설립의 목적에 맞게 운영하여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이달 15일 오후 4시부터 의학연구혁신센터 1층 서성환홀에서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기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센터의 운영계획과 정책방향, 공공의료에서의 역할, 데이터베이스 구축 등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한다. 연수평점은 2점이 주어진다.

전여송 로이슈(lawissue) 기자 arrive71@lawissue.co.kr

주식시황 〉

항목 현재가 전일대비
코스피 2,135.37 ▲10.02
코스닥 742.55 ▲5.36
코스피200 283.86 ▲1.04

가상화폐 시세 〉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7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67,000 ▼300
비트코인골드 12,000 ▼170
이더리움 272,800 ▼100
이더리움클래식 6,835 ▼5
리플 210 ▼0
라이트코인 49,500 ▼80
대시 81,100 ▲350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0,990,000 ▼4,000
이더리움 273,250 ▼200
리플 211 0
에이다 112 0
퀀텀 1,990 ▲15
암호화폐 현재가 기준대비
비트코인 11,548,000 ▲7,000
비트코인캐시 293,200 ▼400
비트코인골드 19,040 0
이더리움 288,000 ▼1,500
이더리움클래식 8,440 ▼75
리플 247 ▼0
퀀텀 2,143 ▼43
라이트코인 55,700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