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북마케도니아, 외교관계 수립...191번째

기사입력:2019-07-19 14:15:23
center
외교부
[로이슈 노지훈 기자]
한국과 북마케도니아 공화국이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와 북마케도니아공화국은 전날 '대한민국과 북마케도니아공화국간의 외교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에 서명함으로써 양국간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양국은 유엔 주재 대표부를 통해 수교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동 공동성명에는 우리측 조태열 주유엔대사, 북마케도니아측 산야 조그라프스카 크르스테스카 주유엔 대사대리가 양국을 대표하여 서명했다.

이에 따라 북마케도니아는 우리나라의 191번째 수교국이며, 유엔 회원국 또는 우리나라가 명시적으로 승인한 국가 중 남은 미수교국은 3개국(시리아, 코소보, 쿠바)이다.

북마케도니아는 발칸반도에 위치한 인구 200만여 명의 내륙국가로, 1991년 구유고연방으로부터 독립했다. 독립 이래 '마케도니아' 국명을 둘러싸고 그리스와 분쟁을 지속해 왔으나, 2018년 6월 그리스와 합의하고 2019년 2월 '북마케도니아공화국'으로 국명을 변경했다.

그간 우리나라는 한국전 참전 혈맹국이자 조선 및 해운 분야 주요 협력국인 그리스의 입장을 감안하여 마케도니아와의 수교를 자제해 왔으나, 상기 합의로 국명 문제가 해결되며 수교 추진 여건이 조성됐다.

노지훈 로이슈(lawissue) 기자 news@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