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일본의 파렴치한 무역보복조치 규탄

기사입력:2019-07-05 15:11:05
center
7월 5일 부산일본영사관 후문에서 사죄보상 대신 보복으로 답한 일본의 파렴치한 무역보복조치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제공=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로이슈 전용모 기자]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7월 5일 오후 2시 부산 일본영사관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제징용 역사에 대해 사죄보상 대신 보복으로 답한 일본의 파렴치한 무역보복조치를 규탄하고 나섰다.

부산운동본부는 한일관계는 더욱 파국으로 치닫고 우리 국민 사이에선 반일의 목소리가 더욱 치솟고 있다고 했다.

전 세계가 과거 일제의 조선인에 대한 살인적인 강제징용노동과 일본군 '위안부’ 동원 역사를 알고 있고 이것에 대해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이 필요하다는 한결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같은 여론에 합당하게 지난해 10월 30일 우리나라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 전범기업 신일철주금이 배상하도록 판결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베 정권이 무역 보복조치로 대답해 나온 것은 자신들의 침략과 약탈로 얼룩진 역사를 왜곡, 정당화해 다시금 제국주의 시대를 부활시키기 위한 책동이라고 했다.

운동본부는 “아베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무역보복 조치는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조치로서 우리가 그대로 참고 지나칠 수 없는 엄중한 문제다. 아베의 자민당은 무역보복조치를 발표함으로써 7월 21일로 임박해온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반한 감정을 자극해 유리한 고리를 점하고자 하는 것이다”고 판단했다.

자민당은 선거에서 3분의2이상의 의석을 얻어 ‘전쟁이 가능한 일본’으로 헌법을 개정 추구하려 하고 있다. 참의원 선거운동 첫날인 7월 3일 아베는 한국에 대한 무역보복을 선언한 것이다.

center
군국주의 부활음모 무역보복조치 규탄 손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제공=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이것은 이번 무역보복조치가 경제적 문제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데까지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이번 무역보복 조치는 아베의 한반도 평화 파괴 책동이며 이것을 가만히 두었다간 한반도에 일본 군대가 군화발을 내딛고 수탈의 역사가 다시금 되풀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부산운동본부는 “덮어놓고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앞세우며 일본 전범 역사에 대해선 과거사에 얽매이지 말길 주장하는 국내 친일 적폐세력, 21세기 친일파에 대한 청산도 중요하다. 최근 나경원 자한당 원내대표는 국회 연설에서 정부의 대응이 ‘감상적 민족주의, 닫힌 민족주의’ 그리고 ‘감정외교, 갈등외교’라는 말들을 하며 정부를 비방하기에 바빴다”고 지적하며 대일 머슴정당 등으로 비난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는 “강제징용 역사에 대해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와 배상을 받아낼 때까지 싸워갈 것이다. 지난 박근혜 적폐 정권 시절 찬바람을 맞아가며 많은 부산시민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 투쟁을 함께 했다. 아직까지 일 영사관 앞으로 가지 못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제자리를 찾는 투쟁도 많은 부산시민의 힘으로 이뤄낼 것이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일본의 무역보복조치가 작게 보면 경제보복이지만 크게 보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침략 도발의 전주곡으로 간주하고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야욕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더욱 적극 나설 것이다”고 결의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