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해역 조난 북한어민, 파나마 선적 상선이 구조

기사입력:2019-06-24 16:20:17
center
북한인 선원 구조·인계 개요.(사진=해양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북한인 10명이 승선한 어선이 러시아 해역에서 조난을 당했으나 인근에서 항해 중이던 파나마 선적 상선이 6명을 구조했다.

24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한국 선박보험사 업무대리인이 지난 22일 오후 8시48분께 러시아에서 중국으로 항해하던 Blue Balance호(파나마선적‧2만6천톤)가 북한 나진 동방 463㎞ 해상에서 침몰 중인 북한어선을 발견하고 북한인 6명을 구조하고 4명이 실종됐다고 부산해양경찰서에 신고했다.

이들은 구조된 선원들과 함께 24일 부산항으로 입항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부산해양경찰서에 알려왔다.

신고 이후 해양경찰청은 유관기관에 상황을 전파한 뒤 부산해양경찰서 소속 경비함정에 긴급 대응 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다.

또 구조된 선원의 건강상태 등을 감안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소속 헬기를 독도 해상 인근 경비함정에 급파했다.

Blue Balance호는 당초 계획과 달리 자신들의 항해 일정 등을 고려해 23일 오후 9시경 독도 북동방 118㎞ 인근(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일본 해양경찰 함정에 북한 선원 6명을 인계했다.

일본 측에 따르면 오늘 오전 6시15분께 일본 해역을 항해하던 북한상선에 북한 선원 6명을 무사히 인계했다.

해양경찰청은 최근 동해상에서 북한 선원들의 조난사고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동해상 해상순찰 활동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또 조난상황이 발생할 경우 국적을 불문하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주변국 해양경찰과 공조해 구조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