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정신질환자 지원 종합대책 발표

조현병 4729명 등 9127명 등록 기사입력:2019-06-05 12:37:57
center
부산시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역사회 정신질환자 지원 종합대책을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정신건강센터 정신건강현황(2017)에 따르면 부산시에는 조현병 4729명, 중독 1551명, 정서장애 1016명, 지적장애 168명, 기타 1663명으로 총 9127명이 등록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 응급상황 대응체계를 강화(정신응급 대응 지역협의체 구성·운영, 7월1일부터 응급개입팀 24시간운영) ▲지역사회 정신건강서비스 향상(2022년까지 단계별로 증원,조현병 등 중증정신질환자는 집중사례관리 도입) ▲저소득층의 입원·치료비도 지원 ▲정신의료기관 당직순번제 운영으로 휴일 응급입원 당직병원 확대(1곳→2곳, 오는 9월 급성기 환자를 위한 정신응급의료기관 지정·운영) ▲정신질환자 발굴과 등록 강화 ▲정신질환자들의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정신재활시설 장기적 확충 ▲정신질환자에 대한 편견 개선과 시민 인식 변화 유도를 위한 다양한 홍보 등 7개 중점추진분야가 그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정신질환자들이 적극적으로 치료 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포용적인 환경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인식 개선과 전사회적인 협력이 우선되어야한다”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전용모 로이슈(lawissue)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