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황교안 대표는 대국민 사과하고 정용기 사퇴시켜야한다"

기사입력:2019-06-01 14:50:54
center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민주평화당은 1일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나은 면도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정식으로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며 정 정책위의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정용기 의장의 망언에 대해 은근슬쩍 넘어가려 하고 있으나 이는 공당으로서 무책임한 태도"라며 "이번 기회에 자유한국당의 막말 DNA를 뿌리 뽑지 않는다면 한국당에도 두고두고 해악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18 망언, 세월호 망언에 이어 남북관계에 대한 수구냉전적 사고방식에서 비롯된 이번 망언은 남북관계를 파탄내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나올 수 없다"며

"이미 한국당은 강효상 의원의 외교기밀유출사건으로 국익을 손상시켰다"라며 "이번 발언은 또 다른 국익훼손이고 남북관계 진전을 정면으로 가로막고 대결을 부추기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한국당은 이 같은 망언에 대해 석고대죄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 정책위의장은 전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교육원 대강당에서 열린 '제4차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내부 숙청 관련 언론보도를 거론하며 "야만성과 불법성, 비인간성을 뺀다면, 어떤 면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보다 지도자로서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해 논란이 된바 있다.

한편 정 의장은 논란이 지속되자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발언이 담긴 영상을 게시하고 "인사권자로서 대통령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문한 얘기를 왜 왜곡하는가"라며 "악의를 가지고 왜곡하려는 사람이 아니라면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실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영삼 로이슈(lawissue)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