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동산 시장 新동력 ‘재개발’…미추홀·부평구가 ‘견인’

인천 정비사업 절반이상 집중…기존 분양단지에는 수천만원 웃돈 기사입력:2019-05-16 17:40:30
center
주안 캐슬&더샵 에듀포레 투시도.(이미지=리얼투데이)
[로이슈 최영록 기자]
지지부진 하던 인천 원도심권 재정비 사업이 급물살을 타며 인천 부동산 시장의 신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미추홀구와 부평구에 재개발 단지들이 집중되며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인천 원도심에서는 현재 총 107개의 정비사업이 진행 중으로 나타났다. 사업 현황별로 살펴보면 사업시행 단계 30.8%, 관리처분 단계 21.2%, 착공 단계 20.2%를 차지하고 있으며, 조합설립 전 단계인 곳은 단 9.6%에 불과해 대부분의 재정비 사업지가 수개월 이내에 이주를 앞두거나 일반 분양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원도심 중에서도 가장 먼저 변화의 중심에 선 곳은 바로 미추홀구와 부평구다. 총 107개의 사업 중 36곳(33.6%)가 부평구에서 진행 중이며, 26곳(24.3%)이 미추홀구에서 진행 중으로 두 지역이 전체 정비사업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인천 원도심의 재정비 사업이 활기를 띄자 앞서 분양했던 단지들에는 수천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다. 지난해 1월 부평구 부개인우구역을 재개발해 공급한 ‘부평 코오롱하늘채’는 평균 2000만~40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대규모 재정비 사업으로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기대감으로 기존 아파트의 매매가도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부동산 114자료에 따르면 인천 도심지역으로 대표되는 부평구의 1년간 3.3㎡당 아파트 매매가 시세는 1.47%(941만→955만원) 상승하며 같은 기간 인천 전체 평균 상승률인 1.19%(913만→924만원)보다 높게 나타났다.

한 업계 전문가는 “인천 원도심으로 대표되는 부평구와 미추홀구의 많은 재정비 사업 단지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며 수요자들의 기대감이 크게 높아진 상황이다”며 “여기에 인천 원도심지역에 공급되는 재개발 아파트들의 경우 비규제지역에 해당돼 전매제한도 상대적으로 짧은 만큼 상품성을 가지고 있는 단지들의 경우 투자수요의 유입도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천 부동산 시장 신동력의 중심지인 미추홀구와 부평구에서는 이달에도 분양이 이어질 예정이다.

대규모 재정비 사업이 이루어지고 있는 미추홀구 주안동에서는 롯데건설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주안4구역 재개발을 통해서 ‘주안 캐슬&더샵 에듀포레’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상 최고 35층 13개동, 전용면적 38~84㎡ 총 1856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835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단지는 전 가구가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면적 84㎡ 이하의 중소형으로 구성되며 인천의 중심지인 구월동 생활인프라를 도보로 누릴 수 있다. 여기에 구월동 일대를 가로지는 중앙공원을 비롯해 ‘주안 캐슬&더샵 에듀포레’와 인접하고 있는 석바위공원과 승기천 복원사업으로 인해 도심 속에서 누릴 수 있는 쾌적한 주거환경이 장점이다.

부평구에서는 코오롱글로벌이 인천 부개3구역 재개발을 통해 ‘부개역 코오롱하늘채’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4층, 6개동, 전용면적 31~84㎡ 총 526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 중 306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1호선 부개역과 약 400m로 인접한 이 단지는 반경 1km 내 초·중·고교, 도서관 등이 밀집돼 있으며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홈플러스, 이마트 등의 이용도 쉽다. 인천 첫 ‘지역 냉난방’ 아파트로 관리비 절감이 가능하고, 실외기가 없어 공간효율성이 우수하고, 깔끔한 외관도 자랑한다. 전 세대에 헤파필터(H13등급)가 내장된 공기청정 전열교환기, 현관 전용 청소기, 에어샤워기 등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도 적용된다. 미세먼지 상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도 어린이 놀이터에 계획되어 있다.

하반기에도 부평구와 미추홀구를 중심으로 하는 재개발 단지들이 속속 등장할 예정이다. SK건설과 한진중공업 컨소시엄은 ‘부평 부개서초교’ 지역 재개발을 통해 1544가구 규모의 단지를 8월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주안1구역 재개발을 통해 2851가구 규모의 단지를, 라인건설은 미추1구역 재개발을 통해 1342가구 규모의 단지를 하반기 공급 예정이다.

최영록 기자 rok@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