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꺼진 주방......전기레인지 판매량, 가스레인지 완전히 따돌려

기사입력:2019-04-19 09:53:27
center
[로이슈 편도욱 기자]
center


주방가전 시장에서 전기레인지가 가스레인지를 완전히 따돌렸다. 19일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는 지난해 4분기 전기레인지의 판매량이 가스레인지를 넘어선데 이어 올 1분기 격차가 더욱 확대 되었다고 전했다.

1분기 기준 전기레인지와 가스레인지의 판매량 점유율은 각각 58%와 42%로 전 분기 대비 격차가 5% 더 벌어졌다. 다나와 측은 전기레인지 판매량이 일시적으로 가스레인지의 판매량을 넘어선 구간은 있었지만 2개 분기 연속 우위를 유지한 것은 처음이라며 “사실상 세대교체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기레인지 시장 내에서의 변화도 활발하다. 1분기 ‘인덕션’ 형태 제품의 판매량 점유율은 전 분기 대비 7% 상승한 38%로 가장 높은 판매량을 보였으며, 이전 시장 내에서 주류였던 ‘하이라이트’형 제품은 같은 기간 3% 하락하며 36%의 판매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다나와 관계자는 “최근 1인 가구에 최적화 된 1구형 인덕션 제품에 대한 수요가 특히 높다”고 말했다.

주방가전 대표품목인 전자레인지와 에어프라이어도 위치가 뒤바뀌었다. 에어프라이어의 판매량은 지난해 4분기 전자레인지를 넘어선 이후 1분기까지 우위를 유지했다. 류희범 다나와 유통분석 담당은 “미세먼지 문제, 간편식 시장 팽창 등이 주방가전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 며 "불을 쓰지 않고 전열기구만으로 조리하는 모습이 일반화 되어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편도욱 기자 toy1000@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