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리테일 랩어카운트 잔고 5.3조 돌파”

기사입력:2019-04-18 15:18:55
center
사진=KB증권
[로이슈 심준보 기자]

KB증권은 리테일 랩어카운트(Wrap Account) 잔고가 지난 9일 기준 5조3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KB증권에 따르면 리테일 잔고는 본사 홀세일(Wholesale) 조직이 아닌 지점 영업조직을 통해 유치된 소액 다계좌 자금이다. 리테일 잔고가 KB증권 랩 어카운트 총 잔고인 6.1조원(2019년 4/9 기준)의 85% 이상을 차지 한 것은 단순 잔고 증대를 넘어 고객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질적 성장을 추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KB증권은 통합 출범 당시 2조원(2017년 3월 기준) 수준이었던 리테일 랩어카운트 잔고가 5.3조원으로 성장한 배경으로 2017년 7월 자산관리서비스 강화에 본격 돌입하며 출시한 ‘KB able Account’의 역할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KB증권은 고객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를 위해 랩 어카운트 라인업을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주식, 채권 등 전통 투자 대상이 아닌 부동산, 인프라, 헤지펀드 등 다양한 글로벌 자산시장에 투자하는 대체투자형 랩어카운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는, 기관투자자자용 서비스 중 성과가 좋은 서비스를 선정해 우수고객들을 대상으로 제공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성 KB증권 Wrap운용부장은 “시장상황에 유연하게 대응 할 수 있는 좋은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대표 서비스인 ‘KB able Account’를 중심으로 라인업을 확대한 것이 리테일 랩어카운트 잔고 증대로 이어졌다”면서 “앞으로도, 고객의 소중한 자산 증식에 기여하고 가장 신뢰받는 평생투자파트너로 거듭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랩어카운트 서비스는 운용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기타 상세한 내용은 KB증권 전국 각 지점이나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심준보 기자 sjb@r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