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찰청, 가짜명품지갑 팔아 26억 편취 일당 검거

기사입력:2019-04-18 10:01:12
center
압수한 가짜명품지갑 등.(사진제공=대구지방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가짜 명품 지갑을 중국에서 국내로 들여와 소비자들에게 정품으로 속여 26억 상당 가품을 판매한 피의자 5명을 사기, 상표법 위반 혐의로 검거, 그중 2명을 구속하고 3명은 불구속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2017년 12월경 인터넷 쇼핑몰 2곳에 판매자 등록을 한 후 ‘정품 명품 지갑을 해외 직구로 저렴하게 판매한다’는 내용의 광고를 올렸다.

검거 시까지 피해자 2만2500여명에게 가짜 명품 지갑 등을 판매해 약 26억원을 편취한 혐의다.

center
압수한 나이키 운동화 등.(사진제공=대구경찰청)

경찰 수사 결과, 피의자 A씨(구속)가 중국 광저우 등을 방문해 가짜 지갑, 케이스, 보증서 등을 제조하여 국내로 반입하면 B씨(구속)가 국내에서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하고 수익금을 출금, 관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른 공범인 C, D, E씨는 제품의 포장, 배송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경찰은 대구 북구 사무실과 창고, 차량 등에서 지갑 5000여개, 운동화 1000여 켤래와 현금 2000만원 상당을 압수했다.

대구경찰은 이들이 등록했던 인터넷 쇼핑몰 판매계정의 정지를 요청하는 한편, 이와 유사한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경찰은 “인터넷을 통한 거래는 거래 상대방이 누구인지 알 수 없어 주의가 필요하며,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의 상품은 사기일 가능성이 높음을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