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자는 여친 흉기 위협해 강제 차량납치 50대 검거

기사입력:2019-03-15 19:03:00
center
퀵서비스 시민 2명이 용의차량을 쫓고 있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부산서부경찰서는 사귀던 피해자가 헤어지자고 한다는 이유로 흉기로 위협해 차에 강제로 태워 납치한 피의자 A씨(51·남)를 특수감금치상 혐의로 검거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여기에는 퀵서비스를 하는 시민 2명의 도움이 컸다.

이용표 부산경찰청장은 3월 18일 위험을 무릎쓰고 피의자를 검거하는데 도움을 준 C씨(30·남),D씨(29·남)에게 표창과 함께 신고포상금을 지급 하기로 했다.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까. 사건속으로 들어가 보자.

3월 14일 오후 5시33분경 퇴근길 러시아워가 시작될 무렵 112로 다급한 신고 전화가 걸려왔다.

부산 동구 초량동 육거리 노상앞에서 덩치가 큰 남자가 여자를 흉기로 위협한 후 차에 태워 납치한다는

신고였다.

신고자 2명(퀵서비스)은 '자기들이 납치차량을 오토바이를 타고 쫒아가고 있다'며 번갈아가며 위치를 알려줬다.

신고를 접수한 112종합상황실 동부, 서부일대 전 순찰차에 대한 동원 지시를 내리고 비상 목배치를 했다.

용의차량과 시민간의 추격전이 계속 됐고 무전을 청취하던 구덕지구대 최준영 팀장은 평소 관내지리에 익숙한 터라 도주경로를 미리 예상하고 긴급하게 예비순찰차를 몰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center
순찰차가 용의차량을 충격해 멈추게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경찰청)

이미 다른직원과 모든 순찰차는 도주예상 경로로 출동한 상태였다.

구덕운동장 부근에서 용의차량을 발견한 최준영 팀장은 정차 명력을 내렸으나 차량은 도주했고, 도주하는 차량을 순찰차로 충격했으나 용의차량은 계속 도주를 해 순찰차와 시민들의 오토바이 2대는 계속 추격전을 벌였다.

오후 5시43분경 구덕처널을 지나 학장kcc앞까지 5km가량을 계속 도주하던중 오토바이로 추적하는 시민 1명이 용의차량 앞에 가던 봉고차를 막아섰고, 용의차량이 멈칫거리는 사이 최준영 팀장이 순찰차로 용의차량의 운전석 부위를 충격해 차량을 멈추게 했다.

차가 멈추자 용의자는 도주를 했고, 최준영 팀장이 10여미터를 추격해 용의자를 넘어뜨리자 함께 추격했던 시민 2명도 합세해 용의자를 제압, 검거했다. 용의자는 95kg의 거구였다.

피해자는 무사히 구조가 되었으며 경찰 피해자 보호팀에서 케어를 하고 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