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 오늘] 3.15 부정선거

기사입력:2019-03-15 08:48:58
center
사진=뉴시스
[로이슈 정일영 기자]
1960년 3월 15일, 국민들 직접선거로 실시된 제4대 대통령 선거와 제5대 부통령 선거 과정에서 개표 조작이 발생했다.

이 선거에서 이기붕 후보가 79.2%의 득표율로 제5대 부통령에 당선되었고 이승만 후보를 제4대 대통령으로 선출하였다. 그러나 이 결과는 부정에 의한 것이었고, 이 선거는 결국 부정선거로 밝혀졌다.

전쟁 이후 미국의 무상 원조가 줄게 되었고 무리한 개헌 등으로 부정부패가 심해지자 자유당에 불리한 여론이 생기게 된 것이다. 결국 이에 분노한 자유당은 1960년 정부통령 선거에서 부통령 후보자 이기붕을 부통령으로 당선시키기 위해 그의 측근들이 내무부 관료들과 자유당 소속 정치 폭력배 이정재, 임화수 등을 동원해 부정 선거, 개표 조작을 감행한 것.

부정 선거가 폭로되자 각지에서 부정선거에 반대하는 항의 시위가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부정선거를 시위하던 학생들 중 김주열 군이 의문의 죽음을 당한 뒤 화장된 유골이 마산 앞바다에 유기되면서 후일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고 선거는 결국 국회에서 무효 처리되었다.

이 사건으로 이승만과 이기붕은 각각 대통령직과 부통령직에서 물러나게 됐다.

정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