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병 앞둔 청해부대, '거제서 대규모 진압훈련'

기사입력:2019-03-14 13:55:51
center
뉴시스
[로이슈 김가희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을 앞두고 15일(금)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 국적선사 등과 함께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하여 실시하며, 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해양수산부와 해군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선박 피랍상황 확인, 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양수산부, 해군, 해운선사의 훈련요원 약 300여 명이 참여한다. 또한 5만톤급 국적상선 1척과, 3월 29일 아덴만으로 출항할 예정인 4400톤급 대조영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훈련에 투입된다.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은 연간 400여 척의 우리 국적선박이 통항하고 있는 곳으로, 원유, LNG 등 핵심물자가 수송되는 전략 수송로이다.

이 해역에서는 최근 5년간 총 30건(연평균 6건)의 해적사고가 발생하였으나, 2018년에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다국적 연합 해군의 활약으로 단 3건의 해적사고만 발생하였다.

청해부대 제29진으로 파병을 앞둔 대조영함은 2009년 청해부대 제2진(2009. 7.~12.)으로 파병된 이래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청해부대는 2009년 제1진(문무대왕함) 파병 이래 올해로 파병 10주년을 맞이하였으며, 선박 호송, 해양안보작전 참여, 해적퇴치 활동 등 우리 국적선박 보호와 안전항로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가희 기자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