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의원 "현대중공업은 갑질횡포 중단해야"

기사입력:2019-03-05 14:58:17
center
김종훈 국회의원이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김종훈의원실)
[로이슈 전용모 기자]
"갑질 근절과 피해보상 요구 천막 농성이 20일째, 이제 해결해야 합니다."

현대중공업 갑질 피해 대책위원회와 민중당 김종훈 국회의원은 3월 5일 오전 11시20분 국회정론관에서 현대중공업 원하청 불공정거래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대기업 하청기업들의 호소에 정부의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현대중공업 갑질 피해자 대책위원회(위원장 김도협)는 2월 13일부터 울산시 전하동 현대중공업 본사 맞은편에서 천막 농성을 하고 있다. 비슷한 처지의 업체 관계자들과 시민들의 지지와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대책위는 갑질 횡포를 당하고 있는 협력업체들을 위한 사회 공론화를 모색하는 한편, 회사에는 △갑질 횡포 중단 △하청 업체 피해 보상 등을 요구하며, 정치권에는 △상생협력법 △갑질방지법 등의 법안마련에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합병을 전격적으로 발표해 조선업계와 관련 이해관계자들을 아연실색케 했다.

그 가운데 갑질피해자 대책위의 우려는 처절하기까지 하다.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갑질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에서 108억 원의 과징금을 받았고 검찰고발을 당했다. 그럼에도 대우조선해양은 아직 피해보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

현대중공업도 갑질과 관련해 공정위 조사를 받았지만 그 결과도 발표되지 않았다. 그런 상태에서 두 회사의 합병이라는 거대한 이슈는 대책위의 목소리를 덮어 버릴 공산이 크다.

이들은 "현대중공업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았지만 무대응 무책임 원칙을 고수한 채 피해업체들이 고사할 때까지 사태해결을 지연하는 전략을 펴고 있다. 자사의 내부 문제를 해결하려는 어떠한 노력이나 성의도 보이지 않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국가가 나서서 세계에서 제일 덩치가 큰 조선사로 거듭나게 도와준다니, 정부가 말하는 공정경제의 정의는 과연 무엇인가"를 되물었다.

그러면서 "2017년 진행된 현대중공업 사업부의 인적분할이 조선업 불황을 핑계로 총수일가의 경영승계 수단으로 이용되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인적분할 결과 현대중공업지주 전체 지분 가운데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25.8%, 정몽준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5.1%를 보유하게 됐다. 기존 현대중공업그룹에서 현대오일뱅크, 현대글로벌서비스 등 수익성이 좋은 회사를 현대중공업지주로 편입시킨 결과 올해 정몽준 부자가 받게 될 배당금은 약 900억 수준이 될 것이라고 한다"고 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