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등 여야 의원, 북미 실무협상 마친 美비건과 회동

기사입력:2019-02-09 16:53:05
center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야 의원들이 9일 평양에서 2박3일간 북미 실무협상을 마치고 돌아온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면담한다. 비건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협상 결과 등에 관해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치권에 따르면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후 5시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 대사관에서 비건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갖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회동 여부에 대해 "노코멘트", "모르겠다"고 답하면서도 강하게 부인하지는 않았다. 이와 관련 야권의 한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비건 대표와의 만남을 먼저 요청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과 정 의원도 통화에서 회동 여부를 부인하지 않으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는 말을 아꼈다.

김 의원은 "비공개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제가 컨펌(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며 "민감한 사안인 만큼 제가 뭐라 말씀드리기 어렵다. 다녀와서 설명드리겠다"고 했다.

정 의원도 "제가 얘기할 수 있는 자체가 없다"면서 "원래 공개된 일정이 아니었는데 알려져서 (난처하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어떤 것도 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뉴시스)

임한희 기자 newyork291@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