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전대표, "태극기 세력 장외투쟁, 지유한국당이 나서야"

기사입력:2019-02-04 12:55:47
center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사진=뉴시스)
[로이슈 김영삼 기자] 홍준표 전 대표는 4일 "태극기 세력의 장외투쟁을 이제 우리당이 앞장서 나서야 할 때"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일 먼저 이명박, 박근혜 두분의 전직 대통령 석방운동을 장외투쟁으로 전국적으로 시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너무나 오래 위축되고 엎드려 있었다"며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으로 국정농단의 누명을 쓰고 대선에 패배하고 김정은·문재인·트럼프가 합세한 위장 평화로 지방선거로 패배했다"고 설명했다.

홍전 대표는 "그러나 지난해 연말부터 김태우 신재민 사건, 서영교 손혜원 사건에 이어 김경수 대선 여론조작이 확인됐고 급기야 대통령 딸 동남아 이주 사건도 터졌다"며 "청와대 직권남용 민간인 사찰, 국가채무 고의 증액, 사법농단, 국가 예산 1100억을 동원한 목포 투기 등 대통령 딸도 살기 싫어 한국을 떠나는 전대미문의 사건들이 바로 문 정권의 민낯"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홍대표는 "불법 대선 여론조작의 상선(윗선)을 특검 추진하고 대통령에게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며 "도탄에 빠진 민생을 구해야하고 북핵 폐기 국민운동을 시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사법부조차도 협박하는 저들의 뻔뻔함을 국민 저항운동으로 단죄해야한다"며 "다시 여의도로 돌아가게 되면 4가지 국민저항운동장외투쟁을 국민, 당원들과 함께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가로 "탄핵도 국민들의 뜻이고 용서도 국민들의 뜻"이라며 "이제 용서해야할 때라고 본다. 왜 이제 와서 국민저항 운동이냐고 질책하는 것도 일리가 있지만 모든 일이 시와 때가 있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올 봄 여의도에 다시 돌아가게 되면 300만 당원들과 함께 범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하겠다"며 "나라를 바로 잡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영삼 기자 yskim@lawissu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