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해경청, 설 연휴 해양안전관리 특별대책 시행

기사입력:2019-01-30 18:18:24
center
선박운항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남해지방해양경찰청)
[로이슈 전용모 기자] 남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설 연휴를 맞아 1월 28일부터 2월 6일까지 ‘해양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남해해경은 최근 3년간 부산, 경남, 울산 지역내 설 연휴 여객선과 유·도선 이용객을 분석한 결과 평소와 대비해 평균 약 19% 증가했으며, 올해도 2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남해해경청은 해양사고 대비 24시간 긴급 태세를 유지하며 해양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설 연휴기간 동안 비상근무에 돌입한다.

또한 유·도선 합동점검에 나서 선박과 선착장 내 안전위해요소를 제거하고, 이용객이 집중되는 선착장과 항로를 중심으로 경비함정 순찰을 강화해안전사고 예방에 힘쓰기로 했다.

한편, 해경은 음주운항·과승·영업구역 위반 등 낚시어선 위반행위 특별단속(1월 30 ~ 2월 6일)과 함께 원산지 허위표시·불법조업 등 민생침해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일제 단속(1월 21 ~ 2월 8일)도 벌이고 있다.

김홍희 남해지방해양경찰청장은 “귀성객이 안전하게 바닷길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양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 하겠다”고 했다.

전용모 기자 sisalaw@lawissue.co.kr